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신뢰와 존경으로 아름다운 세상을
요즘 언론 매체에는 머릿속에 다 담을 수 없을 정도로 비리 관련 이슈가 많이 나옵니다. 깨끗하고 모범이 되어야 할 일부 지도층에서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혼탁한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마산자유무역지역 수출 호조

마산자유무역지역의 수출이 올 들어 휴대폰과 LCD 부품 등 전자·전기 IT제품의 해외주문 증가로 지난해에 비해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원장 최원도)은 올들어 4월 중 수출이 3억1900만불이며 수입은 1억8900만불로 전년 동월에 비해 각각 16.6%와 38.3%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 4월까지 수출입 누계는 수출 13억2800만불이며 수입은 8억3600만불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8.8%와 33.6%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에 비해 4억9200만불의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 우리나라의 국제수지 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들어 4월까지 업종별 수출은 지역 수출의 95%를 차지하고 있는 전자·전기업종이 12억6300만불로 17.5% 증가했으며 정밀기기업종이 2500만불로 56.1%, 기계업종이 1900만불로 91.6%, 금속업종 8200만불로 103%, 기타업종 9.8백만불로 41.3% 증가하는 등 대부분의 업종들이 전년동기에 비해 높은 증가세를 기록했다.
이에 반해 비금속업종은 1300만불로 66.1% 감소하는 등 지속적인 감소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관계자는 “올 들어 지속적인 수출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 지역수출을 선도하고 있는 전자·전기 IT업종에서 일본과북미·유럽 등 대선진국 수출이 확대된 것에 기인되고 있다”며 “선박·자동차 부품 업체 호조와 제조업체들의 신시장개척 및 본격적인 신기술제품 출하 등으로 수출 증가세가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2010년 05월 27일 9시 54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