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기자 수첩 - 사천-진주 통합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
사천시와 진주시의 행정 통합 제안이 지역 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행정 통합을 제안하며, 양 도시의 공동 발전을 위한 새로운 길을 모색하자고 했다. 그러나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사천시 늑도항 캠핑족 및 낚시객에 몸살

  한려수도의 쪽빛 바다를 감상할 수 있는, 작지만 아름다운 관광지인 늑도항이 최근 몰려드는 캠핑족과 낚시객으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
‘캠핑(장기주차), 취사·야영 금지’를 알리는 현수막이 무색하게 취사 및 음주가 이뤄지고, 텐트는 물론 캠핑카와 낚시객 차량의 주차 등으로 수산업의 근거지로 활용돼야 할 어항이 그 기능을 상실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현상은 각종 블로그 및 sns에서 늑도항이 차박 캠핑 및 방파제 낚시의 성지로 소개되며, 캠핑족들을 끌어들이고 있어 심각성이 더해지고 있다.
실제로 아름다운 바다를 보며 낚시 등을 즐길 수 있고, 시설 이용비 등이 발생하지 않아 늑도항을 향하는 캠핑족 및 낚시객들의 발길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이에 사천시는 매주 바다환경지킴이 등 인력을 배치해 쓰레기 수거 등 늑도항 정비를 하고는 있지만, 이용객들의 인식 부족으로 근본적인 해결이 힘든 상태다.
지난 8일에도 늑도항 일원을 중심으로 캠핑(장기주차, 취사, 야영) 행위 및 쓰레기 불법 투기 근절 캠페인을 벌였다.
이번 캠페인은 한려해상국립공원 및 자연보호단체와 매년 실시하는 비치코밍 일환으로 해양쓰레기 정화 활동을 진행한 것.
그러나, 늑도항은 여전히 방문객들이 무단투기한 쓰레기와 장기주차 및 소음, 어항 점유 등으로 어업활동에 대해 지장을 받고 있으며, 주민들의 민원은 끊이지 않고 있다.
시 관계자는 “어항은 어업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곳이며, 어민의 어업활동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질서 있는 어항시설 사용이 절실하다”며 “이용객들의 인식개선으로 여러 가지 문제점이 해결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천권 기자 ckjung8226@naver.com

2023년 11월 16일 9시 51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