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삼천포愛 빠지다
사천의 발전은 연리지처럼 둘로 나뉘여서 하나가 되는 사천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나는 말해왔다 사천은 항공산업도시로 삼천포는 관광생태도시로 일과 쉼이 있는 도시로 발전시켜야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사천시 늑도항 캠핑족 및 낚시객에 몸살

  한려수도의 쪽빛 바다를 감상할 수 있는, 작지만 아름다운 관광지인 늑도항이 최근 몰려드는 캠핑족과 낚시객으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
‘캠핑(장기주차), 취사·야영 금지’를 알리는 현수막이 무색하게 취사 및 음주가 이뤄지고, 텐트는 물론 캠핑카와 낚시객 차량의 주차 등으로 수산업의 근거지로 활용돼야 할 어항이 그 기능을 상실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현상은 각종 블로그 및 sns에서 늑도항이 차박 캠핑 및 방파제 낚시의 성지로 소개되며, 캠핑족들을 끌어들이고 있어 심각성이 더해지고 있다.
실제로 아름다운 바다를 보며 낚시 등을 즐길 수 있고, 시설 이용비 등이 발생하지 않아 늑도항을 향하는 캠핑족 및 낚시객들의 발길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이에 사천시는 매주 바다환경지킴이 등 인력을 배치해 쓰레기 수거 등 늑도항 정비를 하고는 있지만, 이용객들의 인식 부족으로 근본적인 해결이 힘든 상태다.
지난 8일에도 늑도항 일원을 중심으로 캠핑(장기주차, 취사, 야영) 행위 및 쓰레기 불법 투기 근절 캠페인을 벌였다.
이번 캠페인은 한려해상국립공원 및 자연보호단체와 매년 실시하는 비치코밍 일환으로 해양쓰레기 정화 활동을 진행한 것.
그러나, 늑도항은 여전히 방문객들이 무단투기한 쓰레기와 장기주차 및 소음, 어항 점유 등으로 어업활동에 대해 지장을 받고 있으며, 주민들의 민원은 끊이지 않고 있다.
시 관계자는 “어항은 어업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곳이며, 어민의 어업활동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질서 있는 어항시설 사용이 절실하다”며 “이용객들의 인식개선으로 여러 가지 문제점이 해결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천권 기자 ckjung8226@naver.com

2023년 11월 16일 9시 51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