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기초연금을 위한 안타까운 선택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건강한 콩 수확 마지막까지 관리 철저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가을철을 맞아 콩을 안정적으로 수확하고 이듬해 건강한 종자를 확보하기 위해 생육 후기에 주의해야 할 주요 병의 특성과 관리방법을 소개했다.
도 농업기술원은 콩 수확기에 접어들어 잦은 비와 바람은 각종 병을 일으킨다고 들고 마지막까지 관리를 실시해야 한다고 전했다.
검은뿌리썩음병은 서늘하고 습할 때 많이 나타나며, 잔뿌리가 검게 변하고 땅과 닿는 부분은 오렌지색 자낭각(곰팡이의 포자가 들어 있는 주머니를 둘러싼 있는 둥근 모양의 각방으로 균사가 모여서 된 것)이 형성된다.
흰비단병은 기온이 높고 습한 환경에서 잎과 줄기가 마르고, 땅에 닿은 부위에 흰곰팡이와 좁쌀 모양의 흰색 또는 갈색 균핵(좋지 않은 환경에 견디기 위해 균사가 조밀하게 붙어 형성된 것으로 '균씨'라고도 함)이 생긴다.
현재 위의 두 가지 병에 대한 등록된 약이 없어 약제 방제가 어렵다. 따라서 물 빠짐 관리를 철저히 하고 이듬해 다른 작물로 돌려짓기를 하며 관리하는 것도 방법이다.
또한 생육 후기에 비가 자주 내리면 탄저병, 미이라병, 자주무늬병 등이 발생할 수 있다.
탄저병은 줄기, 꼬투리, 잎자루 등에 증상이 나타나며, 갈색의 어둡고 불규칙한 반점이 생겨 검은색 점으로 덮인 것처럼 보인다. 꼬투리가 감염되면 곰팡이가 꼬투리 안을 메우거나 종자가 쪼그라들어 비정상적인 모양이 된다.
미이라병 또한 줄기, 꼬투리, 잎자루, 종자에서 증상을 보인다. 병에 걸린 꼬투리는 크기가 작아지고 납작해지며, 종자가 감염되면 오그라들거나 길게 늘어난다. 금이 가고 종종 희끗희끗하게 보이거나 썩기도 한다.
자주무늬병은 자반병으로 불리기도 하며 종자가 분홍 또는 자주색으로 변하며 수량이 줄어드는 것보다는 품질을 떨어뜨려 소득을 감소시킨다.
종자가 감염되었을 경우 정부 보급종으로 종자를 교체하고, 부득이 사용해야 할 경우 이듬해 파종 시 반드시 소독을 해야 한다.
방제 약제는 수확 21일 전까지 잎에 뿌릴 수 있으며, 수확할 때 건강한 꼬투리와 종자를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약제와 관련된 정보는 농촌진흥청 농사로 누리집(www.nongsaro.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 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신정호 연구관은 “고품질 콩을 안정적으로 수확하고 다음해 건강한 종자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마지막까지 병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병 발생 시 이에 맞는 관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2018년 10월 11일 11시 07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