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국민건강보험공단 특별사법경찰 권한 부여가 절실하다
최근 의료법(약사법)에 따른 의료기관(약국) 개설주체가 아닌 자(비의료인)가 의료기관 개설주체의 명의를 빌려 개설·운영하는 사무장병원(면대약국)에 대한 문제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고구마 수확 후 품질 유지 관리요령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고구마는 수확 후 저장방법에 따라 상품성과 손실률이 크게 좌우된다고 전하고 올바른 관리 요령을 소개하고 있다.
수확 직후의 고구마는 자체의 호흡에 의해 열이 많이 나므로 높게 쌓아두면 썩기 쉬우므로 바람이 잘 통하는 장소에 얇게 펴놓아 호흡이 안정된 다음에 본 저장고에 옮겨야 한다.
호흡 작용은 수확 후 급격히 증가하여 7~10일간 가장 높고 그 후 차츰 낮아져 15~20일 후에 안정되므로 수확한 고구마는 직사광선이 들지 않고 통기가 잘되며 온도가 낮지 않은 곳에서 15일쯤 예비저장을 하여 열이 발산된 후에 저장고로 옮기는 것이 좋다. 이 때 적정한 고구마 저장온도는 12~15℃, 습도 80~90%이다.
고구마를 저장하기 전에 반드시 필요한 작업으로 아물이처리(큐어링)가 있다. 큐어링이란 고구마의 상처 난 부위에 병균이 침입하지 못하도록 고온다습한 조건하에 일시적으로 처리하여 상처가 잘 아물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아물이처리는 수확 후 1주일 이내에 실시하는 것이 좋은데, 아물이 온도는 30~33℃, 습도는 90~95%로 처리기간은 4일 정도하는 것이 좋다. 아물이처리를 하면 병균의 침입을 막을 수 있고 검은무늬병에 대한 치료효과도 있으므로 특히 씨고구마는 필수적으로 하는 것이 좋다.
고구마는 낮은 온도에 약하기 때문에 9℃ 이하에서 오래두게 되면 속이 변하여 맛이 나빠지고, 싹이 트지 않으며 병균에 대한 저항성이 약해져 썩기 쉽다. 반대로 온도가 너무 높으면 고구마 양분소모가 많아지고 싹이 터서 상품으로서의 가치가 크게 낮아진다.
이와 함께 적정 습도 유지도 매우 중요한데, 저장장소 습도가 60~70%로 건조하게 되면 수분을 잃어 껍질이 굳어지고 부패하게 되어 싹과 뿌리 발생이 안 된다. 습도가 높은 상태에서 온도가 낮아지는 경우에는 고구마 표면에 수분이 맺혀 부패하기 쉽다.
도 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문진영 연구사는 “고구마를 종이포대나 조곡마대에 담아 보관하는 경우는 아래쪽 고구마가 눌려 상처를 입어 썩기 쉽기 때문에 견고한 상자에 담아 압력을 줄여주고, 상자와 상자 사이에 일정한 간격을 유지하여 통기가 원활하게 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2020년 10월 15일 10시 51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