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천 항공MRO사업의 명운
요즘 연일 언론 매체를 통하여 인천공항에서 항공MRO사업 추진을 위하여 인천 국제 공항공사법 일부개정 법률안 발의를 두고 사천시민들은 앞으로 향방을 걱정하면서 분통을 터뜨리고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한국 역사속의 茶문화

최근 들어 우리 전통 속에서 차 문화가 차지했던 위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커피 열기에 견줄 바는 못 되지만 현대에 들어와 한국에서 차(茶)가 대중화되고 기호식품으로 자리를 잡았기 때문이지요. 고려청자를 다구(茶具)의 관점에서 살펴보거나 최근 출간되고 있는 ‘한국의 차문화 천년’(돌베개) 시리즈에서 보듯 삼국시대 이래 선인들이 남긴 시문(詩文)에서 차 문화의 흔적을 찾는 작업 등이 활발합니다.
수천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중국에는 못 미치지만 한국에도 차가 전래된 것은 꽤 오래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지요. 이능화가 쓴 ‘조선불교통사’에 나오는 김수로왕의 왕비 허황옥이 인도에서 가져왔다는 죽로차(竹露茶) 이야기나 고구려 무덤에서 나왔다는 엽전 모양의 떡차에 관한 일본인 학자의 기록 등은 논외로 치더라도 말입니다. ‘삼국사기’ 기록을 통해 늦어도 7세기 전반 신라 선덕여왕 때 차를 마신 사실은 알 수 있지요. 사신 김대렴이 828년(흥덕왕 3) 당나라에 갔다 돌아올 때 차의 씨앗을 가지고 오자 신라 왕은 그것을 지리산에 심게 했습니다.
지리산 차밭의 기원이 오래됐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정유재란 당시 명나라 군대를 지휘·감독하기 위해 조선에 파견된 경리어사(經理御史) 양호(楊鎬)가 남원에서 생산된 차를 선조 임금에게 보여 주며 품질이 매우 좋다고 칭찬한 기록도 ‘선조실록’에 전하지요. 물론 양호의 말에는 조선에서 좋은 품질의 차가 생산됨에도 불구하고 이를 채취해 마시지 않을뿐더러 교역에도 활용하지 않는 데 대한 비판의 뜻이 담겨 있습니다. 기름기를 즐겨 먹어 하루라도 차를 마시지 않으면 죽을 지경인 서번인(西蕃人·티베트인)들과 명나라 정부 사이에 매년 이뤄지고 있는 ‘차와 전마(戰馬) 교역’을 예로 든 양호는 남원 차의 중국 요동 판매 가능성도 제기하지요.
이에 대해 “우리나라는 풍습이 차를 마시지 않는다”는 선조 임금의 답변에서 조선시대 차 문화의 실상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불교와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던 차 문화는 고려시대 왕실과 귀족, 승려 사이에서 유행하며 한때 꽃을 피웠지요. 그러나 억불 정책이 시행된 조선에서는 대궐 안에서도 차를 쓰지 않을 정도로 차 문화가 위축됐습니다. 중국 사신을 접대하는 다례(茶禮)에서도 인삼차를 낼 정도였으니까요.
한국의 차 문화는 다산 정약용과 추사 김정희, 초의선사 등이 출현한 19세기 다시 중흥의 기틀이 마련됐습니다. 하지만 기름진 음식 때문에 차를 즐겨 마셨던 중국과 달리 한국에서는 근대에 이르기까지 차 마시는 습관이 보편화되지 못했지요. 최근 한국 사회에서 감지되는 차 문화의 확산은 서구화된 식습관과도 관련이 깊어 보입니다. 대중화에도 불구하고 차 문화가 보다 자극적인 커피 문화에 압도당하고 있는 현실에서 우리 문화의 수준과 특징도 확인할 수 있지만요.

2011년 04월 14일 11시 33분 / 문화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