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기초연금을 위한 안타까운 선택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교육부 2018 대한민국 인재상 경남 5명 선정

  교육부가 최근 올해 대한민국 인재 100명을 선정한 가운데 경남에서는 고등학생 2명, 대학생 1명, 청년일반인 2명 등 5명이 대한민국 인재상을 받았다.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지난달 30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2018 대한민국 인재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대한민국 인재상은 우리나라를 이끌어갈 우수한 청년 인재들을 발굴해 시상하고 미래 국가의 주축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08년부터 시작된 인재양성 프로그램이다.
올해도 교사 등의 추천과 지역별 심사, 중앙심사 과정을 거쳐 도전정신과 뛰어난 역량을 갖추고 사회에 기여하는 전국의 고등학생, 대학생, 일반인 인재 100명(고등학생 50명, 대학생·일반인 50명)을 최종 선정했다.
경남에서는 창원과학고등학교 김영서 학생, 밀성제일고등학교 박유진 학생, 창원대 이민구 학생, 의령문화원 송진호씨, 사천시농업기술센터 조재경씨 등 5명이 선정됐다.
교육부에 따르면 김영서 학생은 생명공학에 대한 열정과 창의적인 사고를 통해 발명분야에 새로운 가치를 창출했으며 박유진 학생은 학업과 예체능에 두루 두각을 나타내며 다양한 국제교류 활동을 통해 글로벌 리더십을 발휘했다.
또 이민구 학생(창원대)은 세계최고 기능인을 목표로 여러 기능경기대회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뒀으며 조재경 씨는 투철한 사명감과 책임감으로 농산시책을 추진하며 탁월한 업무성과를 달성해 농업발전에 많은 공헌을 했다. 마지막으로 송진호씨는 의령의 전통농악인 ‘집돌금 농악’ 복원에 앞장서고 집돌금을 브랜드화해 지역문화예술의 가치를 증대시켰다.
유은혜 부총리는 “각자의 분야에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역량을 발휘하고 있는 대한민국 인재들이 더욱 더 노력해 각자 가진 꿈과 목표를 이루기 바란다”고 격려했다.

2018년 12월 06일 10시 53분 / 교육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