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화재 예방은 우리 가족의 행복을 위한 첫걸음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됨에 따라 시민들의 활동이 증가한 만큼 화재 발생의 개연성이 높아져 대형화재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 줄이기에 총력을 다하고자 지난 5월부터 8월 17일까지를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도, 산업부 공모 선정으로 국비 78억원 확보

경남도는 2022년 산업통상자원부 ‘지역상생형기업의 산단이전재배치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국비 78억원을 확보했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지역상생형기업의 산단이전재배치 사업’은 환경문제, 지역상생 등의 사유로 공장을 이전·집적화하는 기업의 친환경·고효율 설비 투자금을 최대 50%까지 지원하는 사업으로, 산업부 지역상생형일자리기업으로 선정되고 뿌리산업을 영위하는 기업이 대상이다.
지역의 노(勞)·사(社)·민(民)·정(政) 등이 근로여건, 고용·투자, 복리후생 등에 대한 합의를 기반으로 지역 투자와 일자리를 창출하는 상생형지역일자리 선정 기업 중 지방간 이전 투자기업은 그동안 기존사업장 유지 조건으로 인해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이 불가해 대규모 투자에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었지만,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이전기업들의 투자가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종 선정된 ㈜동방주물, 영화금속㈜, 팔미금속공업㈜, 한영금속공업㈜ 등 도내 4개 뿌리기업은 국비 78억원을 포함해 총 111억원을 지원받아 친환경·고효율 설비 투자를 통해 소음과 분진 등 환경문제를 원천적으로 해결하고 환경모니터링시스템, 스마트 공장 등 안전하고 깨끗한 작업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경남도는 이번 공모 선정이 대규모 이전투자에 대한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그간 속도감 있는 사업 진행이 이루어지지 못했던 밀양상생형일자리 사업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조여문 경남도 제조산업과장은 “이번에 신청한 4개 사는 평균적으로 20년이 넘은 공장에서 생산성 저하, 근로자 안전 위협, 오염물질 다배출 등의 문제를 겪고 있었다”라며 “산단이전재배치 공모사업 선정으로 이러한 문제들을 상당 부분 해결하고 뿌리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2022년 06월 30일 9시 44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