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기초연금을 위한 안타까운 선택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사천대교와 어우러진 구포마을 유채꽃 ‘장관’

  사천에는 최근 화려한 벚꽃에 이어 샛노란 유채꽃 물결이 펼쳐져 상춘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사천대교 나들목 서포면 구포마을 앞 유휴지(3만5,000㎡)에 펼쳐진 유채꽃 단지가 장관을 이루고 있어,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구포마을 주민들이 지난해 10월, 남해 바다가 한 눈에 들어오는 구포마을 유휴지에 유채를 파종, 현재는 이곳이 대형 유채꽃 단지로 탈바꿈되어 지역의 새로운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이곳은 청정바다 사천만을 가로질러 걸쳐있는 사천대교의 아름다움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이어서 더욱 특별하다.
유채꽃은 4월 중순에서 5월 중순까지 한 달여 동안 피고, 키는 보통 1m 정도로 타원형의 녹색잎과 샛노란 꽃이 무리지어 피는 봄을 대표하는 아름다운 꽃이다.
올해는 예년에 비해 유난히 개화가 잘돼 탁 트인 사천만 바다와 어우러져 샛노란 물결이 장관을 연출해 이곳이 또 하나의 지역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구포마을 주민들은 오는 7월말경 유채꽃이 지고 난 자리에 메밀꽃을 파종해 10월쯤에는 이곳이 메밀꽃 단지로 조성되어 또 다른 장관을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

2013년 05월 02일 11시 14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