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겨울철 난방용품 안전하게 사용하기
겨울은 다른 계절에 비해 습도가 낮고 건조하기에 많은 화재가 발생하는 계절이다. 그리고 찬 바람이 불고 기온이 급하강하면서 아파트, 주택 등에서는 각종 난방용품 사용이 많을 것이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사천시, 영농부산물 소각행위 방지 대책이 시급

  사천시에서는 가을철 영농부산물 소각행위가 야음 등을 통해 끊이지 않고 있어 안전하고 발전적인 방안을 마련하는 등 대책이 절실하다.
각 지자체에서 영농부산물을 퇴비화하기를 권장하고 있지만, 아직은 시기상조이며 이행이 안되는 경우가 많다는 지적들이 불거지고 있다.
전북 익산시나 산청군 등의 지자체에서는 산림 인접 농경지의 영농부산물의 경우 파쇄 사업 신청받아 순회 파쇄를 하고 있어 가을철 불법소각을 방지하고 산림 인접지 영농부산물 파쇄로 인한 산불위험요인을 사전 차단하는 행정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사천시에서는 이 같은 행정은 아직 미 시행 중에 있어 도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사천시농업기술센터에서 보유하고 있는 동력파쇄기는 모두 11대이며 1일 임대료 3만9000원에 임대만 이루어지고 있다.
노년층이 대부분인 농촌의 실정을 감안 했을때 맞지 않을 뿐 아니라 콩대나 깻대, 고춧대 등의 영농부산물이 파쇄되기 보다는 야간에 대부분 소각되고 있다.
한 사례로 용현면 A씨는 콩대 부산물을 태우다 발각되어 벌금 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받았다.
이에, “산림 및 산림 인접지 불법소각에 대한 계도.단속을 진행해 적발 시 과태료가 부과되는 것이 맞지 않느냐”며, “콩 농사 지어 수입이 100만원인데, 신고 되었다고 바로 벌금 50만원 벌금을 부과하는 것은 농민에게 너무 과중한 부담을 주는 것”이라며 하소연 하고 있다.
또 A씨는 “사천시도 익산시나 인근의 산청군 같은 제도를 하루빨리 받아들여, 산림재해일자리도 창출하고 1석2조의 행정으로 시민을 위하고 시민을 편안하게 하는 진정한 봉사를 실천하는 사천시가 되어야 한다.”고 말한다.
농촌진흥청에서 전국 시·군 농업기술센터와 협력해 농기계임대사업소가 보유한 '동력파쇄기'를 이용, 마을 단위 영농부산물 파쇄를 지원하고 있지만, 사천시에서는 대여만 하고 있어 영농부산물(나뭇가지, 볏짚, 고춧대, 깻대 등)이 아직도 야음을 틈타 관행적으로 대부분 태워지고 있다.
농촌의 고령화로 농기계나 파쇄기 등의 사용할 수 있는 인력이 부족한 점 등을 고려했을때 농민이 대부분인 사천시에서의 동력파쇄기 대여업은 야음 소각 등의 영농부산물 불법소각 근절에는 큰 도움이 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것은 또한 산불조심이나 미세먼지 감소를 위한 안전대책에도 빗나간 행정이 되고 있다.
이재금 기자 mory2525@nate.com

2022년 11월 24일 10시 14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