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2019가구주택 기초조사에 불어 온 큰 변화
우리나라 인터넷 정보통신 기술이 세계 1위라는 것은 이미 들어 알고 있었지만, 특히 요즘 실시하고 있는 가구주택기초조사를 접하면서 그 사실을 더 더욱 실감하게 된다. 가구주택기초조사는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도, 외국인 투자기업과 700억원 투자 협약

경남도가 외국인투자기업과 700억원 규모의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경남도는 3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외국인투자기업 임직원 등 100여명을 초청해 투자협약·설명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 도는 ㈜이코너지, ㈜DLHI 등 2개 외국인투자기업과 700억원 투자·130명 고용창출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코너지는 세계적 수준의 독일 풍력 터빈 제조회사인 케너시스사와 처음으로 조력 터빈을 상용화한 네덜란드 토카도사의 합작법인이다.
이 회사는 제조공장을 설립하려고 여러 후보지를 물색하다가 하동 갈사만에 자본을 투자하기로 했다.
500억원을 투자해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 하동지구 갈사만산업단지 내 7만 9천339㎡ 터에 풍력 및 조력 터빈 제조시설을 건립한다.
하동을 조력 및 풍력 터빈 수출의 아시아 전진기지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코너지는 케너시스와 토카도사 두 회사로부터 풍력 및 조력발전 터빈 제조기술을 이전받아 연간 2.4MW급 발전용 터빈 40대를 생산할 계획이다.
DLHI는 폐열회수 보일러 등을 제조하는 기업이다.
이날 협약에 따라 이 회사는 사천시 외국인투자지역 내 3만 8천322㎡ 부지에 200억원을 투자해 본사와 연구·생산시설을 짓는다.
도는 기계융합산업분야에서 세계 일류기업으로 성장한다는 계획을 세운 DLHI가 사업 확장을 고려하는 것을 알고 적극적인 유치에 나섰다.

2015년 11월 05일 10시 01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