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노인 가구 화재예방, 우리의 관심이 필요할 때
현재 우리나라는 빠른 속도로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었고, 고령화 사회로의 진입기간 역시 다른 나라보다 빨라 상대적으로 화재에 취약한 노인 가구에 대해 예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도, 외국인 투자기업과 700억원 투자 협약

경남도가 외국인투자기업과 700억원 규모의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경남도는 3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외국인투자기업 임직원 등 100여명을 초청해 투자협약·설명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 도는 ㈜이코너지, ㈜DLHI 등 2개 외국인투자기업과 700억원 투자·130명 고용창출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코너지는 세계적 수준의 독일 풍력 터빈 제조회사인 케너시스사와 처음으로 조력 터빈을 상용화한 네덜란드 토카도사의 합작법인이다.
이 회사는 제조공장을 설립하려고 여러 후보지를 물색하다가 하동 갈사만에 자본을 투자하기로 했다.
500억원을 투자해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 하동지구 갈사만산업단지 내 7만 9천339㎡ 터에 풍력 및 조력 터빈 제조시설을 건립한다.
하동을 조력 및 풍력 터빈 수출의 아시아 전진기지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코너지는 케너시스와 토카도사 두 회사로부터 풍력 및 조력발전 터빈 제조기술을 이전받아 연간 2.4MW급 발전용 터빈 40대를 생산할 계획이다.
DLHI는 폐열회수 보일러 등을 제조하는 기업이다.
이날 협약에 따라 이 회사는 사천시 외국인투자지역 내 3만 8천322㎡ 부지에 200억원을 투자해 본사와 연구·생산시설을 짓는다.
도는 기계융합산업분야에서 세계 일류기업으로 성장한다는 계획을 세운 DLHI가 사업 확장을 고려하는 것을 알고 적극적인 유치에 나섰다.

2015년 11월 05일 10시 01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