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어린이가 안전한 사천
천연에 자연의 아름다움을 알게 하고 평화로운 마음을 갖게 하는 천상의 계절 봄이 왔다. 파릇파릇 싹터오는 새잎처럼 싱그럽고 상큼한 신입생들의 왁자지껄한 등하굣길 모습을 출퇴근길에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 제조업체 사드 피해 확산에 속앓이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로 직·간접 피해를 보면서도 무대책인 정부에도, 관심이 덜한 정치권 등 어디에도 호소할 수 없는 경남지역 제조업체들이 속앓이를 하고 있다.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 보복이 갈수록 노골화하면서 경남지역 제조업체로까지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
도내 제조업체는 무정부 상태에 가까운 국정 공백 상황에서 사드 체계 일부가 국내로 들어오며 중국과 갈등이 고조되는데도 정부·정치권 대책은 없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이들 업체는 불만은 있지만 이른바 ‘찍히면' 사업상 불이익을 당하거나 정부 지원사업에서 피해를 볼까 봐 속으로만 삭히고 있다.
소비자와 직접 거래를 하는 B2C 제조업체는 직접 영향을 받고 있다. 김해의 한 가전제품 제조사는 최근 중국 시장 매출 감소로 전체 매출의 10%가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시제품 개발을 끝내고 올해 1월 이 시제품을 중국 당국이 인수해 최종 테스트를 거쳐 중국 공공 발주를 거쳐 대규모 수출 물량이 나올 것으로 기대했던 창원의 한 업체는 3월 중순이 다 돼 가는데도 중국 측이 시제품을 인수하지 않자 답답해하고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중국과 사태가 여기까지 오니 답이 안 나온다. 연구개발에 이어 시제품 제조까지 제법 투자비가 들었는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정부 당국에 하고픈 말은 많지만 혹시나 싶어 입을 다무는 모습이었다.
도내 한 중소기업인단체 협회장은 “최근 음료 제조 회원사가 500만 달러 규모 주문을 받아서 생산을 마쳤는데 갑자기 중국 측에서 선적하지 말라고 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더라"고 전했다.
이 협회장은 “전국 회장단 모임에서도 이 문제가 회자 됐는데, 개별 기업·경제인단체로서는 뾰족한 수가 없다. 우리나라가 두 강대국 싸움에 제대로 낀 꼴"이라고 답답해했다.
중국에 현지공장을 둔 업체들은 한국 직원에게 사드 관련 언급을 피하고, 반감을 살만한 말도 조심해 중국 현지 노동자나 당국과 마찰을 피하라고 당부하고 있다.
규모가 큰 자동차부품업체 관계자는 “우리가 진출해 있는 중국 지방정부 관계자 등을 만났지만 사드 이슈로 현지 공장에서 발생한 문제는 아직 없다"며 “다만, 중국 직원들이 동요할 수 있으니 잘 관리할 것을 주문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몇 년간 극심한 침체에서 벗어나 올해 초부터 중국 주문한 물량이 다소 늘어나는 추세인 공작기계업체들도 직원 입단속에 나섰다.
한 공작기계업체 관계자는 “중국 현지 영업망이나 공장에서 중국인 반감을 사지 않도록 조심하라고 당부하고 있다"며 “아직은 관망 단계"라고 했다.

2017년 03월 16일 10시 49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