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농어업인 연금보험료 지원금 늘어난다
정부는 1995년부터 농어업인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고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농어업인에게 국민연금 보험료의 일부를 지원해 왔으며, 농림축산식품부에서는 2019년부터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주간농사메모

■ 벼농사
수확한 조생종 벼는 자연건조, 또는 40℃내외에서 건조시켜야 하며, 벼가 익어가는 시기에는 뿌리의 활력 및 기능이 떨어지기 쉬우므로 산소공급을 위하여 2~3cm깊이로 물을 얕게 대거나 물 걸러대기를 실시한다. 벼논 완전 물떼는 시기는 기상, 토양의 성질 등에 따라 다르나 벼알이 충분히 여물 수 있는 시기는 이삭이 팬 후 30~40일 경이 적기이다. 논물 떼는 시기가 적기보다 빠르면 벼 알이 충실하게 여물지 못하고 청미, 미숙립 등 불완전미가 증가하여 수량과 품질이 저하되며, 물을 너무 늦게 떼면 수확 작업이 어렵거나 늦어져 깨진 쌀이 많이 발생한다.
■ 밭작물
논에 심은 콩은 습해를 받기 쉬우므로 집중호우에 대비하여 배수로를 정비하고, 꽃이 떨어지는 낙화, 또는 생육이 부진하면 요소 0.5~1%액을 잎에 뿌려 주어 생육을 돕는다. 콩 진딧물이 발생한 지역은 수확 18일 전까지 3회 이내로 적용약제로 방제를 하고, 꽃이 다 핀 콩밭은 탄저병, 잎줄기마름병, 콩나방 등을 적용약제로 방제를 하여 잎자루 및 꼬투리에 피해가 없도록 하는데, 콩나방 방제는 8월 하순부터 9월 상순까지 1주일 간격으로 2회 실시한다.
■ 채소
배추 육묘 시 고온다습한 기후로 웃자라기 쉬우므로 알맞은 수분관리와 환기를 실시하고, 아주심기 1주일 전에는 본밭 환경에서 충분히 견딜 수 있도록 물주는 양은 줄이면서 직사광선에 많이 노출시켜 묘를 순화한다. 고추는 수확 후 음지에 펴 널어 2~3일 정도 후숙시키면서 병든 고추는 제거하고, 착색을 시킨 다음 세척 후 건조를 하되, 열풍건조기에서 수분 40~80%로 건조한 후 하우스에서 건조한다. 건고추 유통조건은 수분함량이 14%이하이어야 하며, 말린 고추를 흔들어 씨앗이 흔들리는 소리가 들리면 수분함량이 13%내외이고, 저장은 수분이 흡수되지 않도록 두꺼운 차단성 비닐에 밀봉하여 저온 보관한다.
■ 과수
중생종 사과 ‘홍로’의 착색관리를 위해 잎을 따줄 때는 과일에 닿는 잎과 그 주변 잎들을 제거하되, 전체 잎의 30%를 넘지 않도록 주의하고, 1차 잎 따주기는 8월 하순, 2차는 9월 상순이며, 과일 돌리기는 수확 5~7일 전에 해주어 균일한 착색을 유도한다. 과일이 커 감에 따라 늘어진 가지는 받침대로 지지, 또는 끈으로 묶어서 햇빛이 잘 들어가도록 하고, 햇볕이 잘 드는 외부에 착과되어 빨리 익은 과일부터 3~4차례 나누어 수확을 한다.

2018년 09월 13일 11시 05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