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천 항공MRO사업의 명운
요즘 연일 언론 매체를 통하여 인천공항에서 항공MRO사업 추진을 위하여 인천 국제 공항공사법 일부개정 법률안 발의를 두고 사천시민들은 앞으로 향방을 걱정하면서 분통을 터뜨리고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남동발전 삼천포화력본부 ‘지역과 공존하는 제2의 출발’선언

  한국남동발전(주) (대표이사 허 엽)이 삼천포화력본부 (본부장 엄창준) 준공 30주년을 기념하여 ‘지역사회와 공존하는 새로운 출발’을 선언했다. 한국남동발전(주)는 지난달 26일 삼천포화력본부 ( 경상남도 고성군 하이면 덕호리) 1,2호기 준공 30주년 기념식을 열고 지역사회와 동반성장하는 지역친화적 기업성장을 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허 엽 대표이사는 26일 삼천포화력본부에서 열린 삼천포화력본부 1,2호기 준공 30주년 기념식에서 치사를 통해 “국내외적인 산업환경 변화 등 당면한 과제에 대해 창의적인 도전정신을 발휘하여 문제를 해결하고, 어려움을 오히려 성장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하고, ”지속적인 혁신을 바탕으로 지역사회로부터 사랑받는 ‘명품발전소’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 날 기념식은 직원으로 구성된 퍼포먼스팀 공연과 국민의례, 유공자 포상, 기념촬영과 기념식수 등의 순서로 진행됐으며, 허 엽 한국남동발전(주) 대표이사와 손광식 영흥화력 본부장, 김종남 한전KPS(주) 삼천포 사업처장 등이 참석했다.
삼천포화력본부는 1978년 10월 1,2호기를 착공하여 1984년 2월 준공했으며, 70년대 경제성장에 따른 급격한 전력수요증가에 대응하고, 당시 높은 석유 의존도로 인해 석유파동 등 유가 등락에 국내 산업경기가 부침하는 심각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석유에 의존하는 발전방식을 지양하고 발전연료를 다원화하려는 정부의 제4차 전원개발5개년계획(1977년~1981년)에 따라 만들어진 국내 최초의 유연탄 전소 대용량 발전소이다. 삼천포화력본부는 현재 화력발전설비 6기를 갖추고 연간 약260억kWh(국내전력수요의 4%)의 전력을 생산하고 있으며, 이것은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초석이 되어왔다.
한국남동발전(주)는 3월 서울에서 진주로의 본사 이전을 앞두고 “지역민과 함께 발전하는 남동발전 지방시대”를 선포한 바 있다.

2014년 03월 06일 11시 25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