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옛 추억을 회상하며... 〈지천명에 쓰다〉
제1편 제9장 고등학교 1학년이던 그해 겨울방학 기간에는 많이 떨어진 학업성적을 올려 보려고 책을 붙들고 있어도 집중이 되질 않아 바닷가를 자주 찾곤 했던 기억이 난다. 사춘기가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도 ‘도민과의 대화’ 시간 가져

  ‘함께 여는 도민 행복시대’를 실현하기 위해, 민선 8기 반환점을 맞은 후반기 첫 시작으로 박완수 경남도지사와 도민들이 함께 진솔한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경남도는 7월 1일 오전 도청 대회의실에서 도민 80여 명과 함께 ‘도민과의 대화’를 개최했다. 이번 ‘도민과의 대화’는 도민회의, 간담회 등에 참석해 정책 제안을 했던 도민들과, 분야별 추천 및 신청을 통해 선정된 도민들로 구성되었다.
박완수 도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도지사로 도정을 이끌기 시작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민선8기 반환점을 맞이하게 되었다”며 “지난 2년간 지역경제 재도약의 확실한 기반을 다졌고, 후반기 도정은 힘들고 어려운 도민의 행복에 초점을 맞춘 복지 시책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또한 박 도지사는 “자리에 함께 해주신 도민 한 분 한 분, 도정에 대한 의견을 허심탄회하게 말씀해주시면 도정에 반영해 후반기에도 열심히 달려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도민과의 대화’는 도내 청년예술인의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1부와 2부로 나눠 진행됐다.
먼저, 1부에서는 도민회의에서 제안했던 정책들이 실제로 반영된 사례에 대해 제안자들이 직접 소개하며 소감을 공유했다.
지난해 1월 첫 번째 도민회의에서 경남을 대표하는 문화콘텐츠 발굴을 위해 문화기획자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제안을 했던 청년문화 기획가 윤인철 뻔한창원 대표는 도에서 제안을 적극 반영해 문화 전문기획자 심화과정 개설, 문화콘텐츠 제작 스튜디오 기반 확충 등에 감사를 표하며, 향후에도 지역 문화예술인이 활동할 수 있는 체계가 마련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을 부탁했다.
이어진 2부에서는 후반기 도정 운영에 바라는 기대, 정책제언 등 도민의 의견을 직접 전달하고 도지사가 주재하는 방식으로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공유했다
끝으로, 일제강점기 강제징용으로 사할린에서 일생을 보낸 분들의 후손인 사할린한인회 박장녀 명예회장은 사할린에 있는 자녀를 만나러 가는 교통비 지원, 시내버스 무료승차 지원 등에 깊은 감사를 표했다.
한편, 경상남도 ‘도민과의 대화’는 도 공식 유튜브 ‘경남tv’에서 실시간으로 공개되었으며, 다시보기로도 확인할 수 있다.

김기환 기자
e4000news@naver.com

2024년 07월 04일 10시 20분 / 정치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