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신문 | 봉화대(생활광고) | 사이버사천
2019. 09.21 01:32

대곡리(大谷里)-대곡

◆대곡(大谷) : 지명은 본래 <한실>이란 우리 토박이말을 한문자 표기로 일컫는 땅이름이다. 지금도 흔히 <한실>이라 불리기도 하는데 <한실>의 <한>은 크다는 의미를 지니는 것으로 이곳의 지형이 산으로 둘려 쌓인 분지인데다 골 안 배후에는 저수지가 목을 차지하고 그 너머 십리거리의 산골짜기가 깊숙하게 뻗쳐 있다. 때문에 골 안이 넓고 크며 깊다는 뜻에서 <한실>이라 불리어졌다고 한다. 한글학회가 펴낸 지명사전에 의하면 우리나라 지명가운데 가장 으뜸을 차지하는 것이 대곡이란 지명이다. 그 숫자는 무려 200개가 넘는데 이와 같이 전국 방방곡곡에서 대곡이란 당이름이 생겨난 까닭은 어디서 기인된 것일까. 그것은 우리 고유의 옛 지명에서 한(韓, 翰)은 큰(大), 많은(多)의 뜻을 지닌 고대국어 <한>의 한자 음훈차표기로 즐겨 써 왔음에서 알 수 있겠다. 예컨대 한밭은 대전(大田), 한강은 한강(韓江)으로 한티와 큰 재는 대치(大峙)로 한산은 대산(大山)으로 표기하는 것 등이 그것이다. 대곡의 우리말인 한실은 그 언제부터 유래했는지는 잘 모르겠으나 위의 내용 등으로 미루어 아주 먼 옛날부터 내려 온 <한실>의 한문자 표기임은 이로써 알 수 있다. 대곡리를 형성하고 있는 자연부락으로는 골안 한가운데를 흐르는 실개천을 중심으로 산등성 밑자락에 양지바른 서쪽 지역을 <양달땀, 또는 범골>이라 하며 정동초등학교와 농촌지도소 정동면상담소가 자리하고 반대로 길다랗게 청법산에 드리워져 있는 동쪽 지역을 <응달땀>이라 일컫는다. 햇빛이 <양달땀>보다 늦게 들기 때문이다. 그리고 골 안 밖에 행정관서가 몰려 있고 국도변인 동쪽을 <청널땀>, 서쪽 산기슭의 취락을 <신기땀>이라 불리운다.

◆갓새미골 : 안산 밑에 있는 골짜기. 옛날에 물맛 좋은 샘이 있었는데 대곡 저수지에 합쳐졌다고 함.

◆갯돌 : 대곡숲에 우람하게 서 있는 개모양의 바위로 무게가 백근이 넘으며, 옛날 진주정씨의 어느 장사가 웃면에서 지게로 져다 놓은 것이라 전한다.

◆공동묘지 : 대곡 부락 북동쪽 깊숙한 산골짜기에 있는 공동묘지.

◆꽃밭등 : 무등대 건너편에 있는 등성이. 꽃을 바구니에 담아 춤을 출 때의 형상이라 함.

◆넉시골 : 대곡 저수지 북쪽에 있는 골짜기.

◆대곡 저수지(大谷貯水池) : 대곡 부락 뒤쪽, 깊숙이 파고 들어간 산골짜기의 목덜미를 깔고 앉은 저수지. 1937년 부락 뒤 범머리와 개고개의 노루목을 막아 만들어진 이 저수지는 둘레가 약 900m정도이고, 둑의 길이는 130m, 높이 30m쯤 되는 아담한 저수지로서 몽리면적 54ha에 이르는 면내에서 가장 큰 저수지이다. 아래에 있는 들녘과 과원의 젖줄 구실을 해 줄 뿐 아니라 우기에는 홍수를 조절해 주는 역할까지 하고 있다. 1994년 여름에는 심하게 가뭄이 들어 50여년 만에 처음으로 호수가 마른 적이 있었다.

◆대곡(大谷)숲 : 마을이 황량한 들판처럼 외부에 완전히 개방되어 있으면 무엇인가 썰렁하고 부족한 느낌을 받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하등 다를 바가 없다. 이런 허전함을 채우기 위하여 인위적이라도 숲, 담, 울타리 등을 조성하여 마을을 다소 폐쇄된 공간으로 만들려고 노력하는 것이다. 곧 마을 지세의 허결함을 방비하거나 보충 혹은 변경할 수 있다는 논리에 기초한 풍수비보로써 마을의 안전을 꾀하는 방책이다. 마을 앞이 허전해서 마을 안의 재복(財福)은 바깥으로 무작정 흘러나가고 마을 바깥의 재액(災厄)은 무방비 상태로 침입하는 듯한 느낌을 주는 지형에 조산탐, 수구백이 선돌 등을 세운다든지 동수(洞藪)라 일컫는 숲을 조성하여 비보(裨補)하는 경우이다. 옛 사람들이 전하는 말에 의하면 대곡부락의 지세가 곡식 따위를 까불러 고르는 그릇모양의 키(챙이)형상인데, 부락 배후의 깊숙한 골짜기를 타고 내린 시냇물이 부락 한가운데를 지나 바깥으로 흘러감에 따랄 골 안의 복된 운기도 모두 이 소하천을 통해 함께 나간다고 믿어온 것이다. 그래서 이에 따른 대응 논리를 기초로 하여 조성된 것이 바로 동수라 일컫는 대곡숲이다. 면사무소의 뒤편 서북쪽에 부락을 가리고 있는 이 숲은 수령 약 150년쯤 되는 육송(陸松)의 소나무숲으로서, 용트림하듯 억센 등결을 과시하듯 우람한 가지들은 사방으로 내 뻗치어 서 있다. 그래서 부락의 허한 곳을 보정해 줄 뿐 아니라 시각적으로나 기능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며 그것 자체가 부락의 표상이 되어 온 숲이다. 속설에 의하면 이 숲을 조성하고 난 후부터 대곡 부락의 기운이 모름지기 뻗어나 가가호호가 날로 번창하여 안락한 삶을 누리게 되었을 뿐 아니라 '살 만한 땅'으로서의 부촌이 되었다고 한다. 주민들과 오가는 외지인들의 휴식처로 각광받는 이 숲에는 체육시설이 설치돼 있으며, 1985년경 당시 사천군의 수목군락지(140여그루)로 지정 보호되고 있다.

◆도토리새미골 : 대곡 부락 동쪽에 있는 골짜기. 도토리새미가 있음.

◆무등대 : 자앙골에 있는 산으로 무당이 춤추는 형상이라 함.

◆새보들 : 대곡 남쪽 사천강가에 있는 들. 들판 위쪽에 새로 보를 만들었기 때문에 새보들이라 함.

◆소매골 : 대곡 동쪽에 있는 골짜기

◆수방등 : 대곡 동쪽에 있는 산등성이.

◆아래땀 : 현실의 아래쪽 마을로서, 관공서가 몰려 있는 곳.

◆안산(案山 장밭갓) : 대곡부락 앞쪽에 있는 산으로 남북으로 길게 뻗어 있는 청법산에 솟아 있는 산마루를 안산이라 불러오고 있다. 이 산에 올라 서쪽을 바라보면 면 소재지는 물론 사천들이 한눈에 들어온다. 옛날부터 이 산을 <안산>이라 한 것은 산의 형국이 풍수지리상 이른바 안산에 해당하는 지상이기 때문이다. 안산이란 집터나 묏자리의 맞은 편에 있는 산을 말하는 것으로 청룡, 백호, 주산과 함께 풍수학상 4요소의 하나이며, 여러 산이 중첩하여 있을 때에는 내안산, 외안산으로 구별한다. 지금은 없어졌지만 현 삼성항공 사원아파트자리에 솟아 있던 옥산이 옛 사천 읍기의 안산이었다.

◆여시바구 : 대곡 서쪽 범골에 있는 바위.

◆여시바구 : 장밭갓(안산)에 솟아 있는 바위로, 마을을 훤히 내려다 보고 있었다. 옛날부터 마을에서 이 바위가 보이면 마을에 큰 재앙이 일어난다 하여 자라는 나무로 보이지 않게 가려 놓았다고 함.

◆작답들 : 대곡저수지 밑 서쪽 호미등 산자락에 있는 들로 저수지가 생겨서 대로 작답한 들.

◆죽바우들 : 신기땀 동쪽에 있는 들판.

◆지방바위 : 태고적 천지개벽 때 해일로 인해 바닷물이 대곡산 상정 바위까지 미치니 마치 낚시대의 지방같이 보였다 하여 붙여진 이름.

◆청널보 : 대곡 부락 동쪽 청법천에 있는 보(洑)로 1930년대에 중추원참의로 있던 최연국이 만들었다고 함.


<자료출처:정동면지>

대곡리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